[드라마] 가십걸 (Gossip Girl) – 재미있는 하이틴 판타지 드라마 (짧은 리뷰)
2019년 04월 23일에 작성된 포스트입니다.

가십걸(Gossip Girl)은 The CW 에서 2007년 9월 19일부터 2012년 12월 17일까지 6년에 걸쳐 6개의 시즌을 방영한 미국 드라마이다. 블레이크 라이블리(세리나 반 더 우드슨), 레이튼 미스터(블레어 월도프), 펜 바드글리(댄 험프리), 체이스 크로포드(네이트 아치볼드), 척 베스(에드 웨스트윅) 주연의 하이틴 드라마로 15세 관람가이며 세실리 본 지게사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 제니 험프리(테일러 맘슨)도 주연급이지만 아쉽게도 시즌이 진행되면서 희미해진다.

실제 장르는 판타지 하이틴 드라마 정도로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 어벤져스처럼 다른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 드라마로 보면 편할 것 같다. 몇 가지 예를 들자면 세리나와 댄, 블레어와 척은 각각 연결되어 있고, 무슨 일이 있어도 주연들의 우정은 유지되며, 남녀가 평등하다. 또한 주연들이 나쁜 짓을 해도 늘 주연보다 더 나쁜 사람들이 있다.

  • 그냥 보면 막장 드라마로 보여지는데, 주인공들이 대체적으로 부자라는 점과 남녀가 평등한 세계라는 것을 고려하면 막장 요소들이 대체적으로 이해가 된다.

시즌 3를 넘어가면서 등장인물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로 인해서 스토리가 좀 엉성해지고, 늘어지는 점이 아쉬웠다. 약간의 빨리 감기 신공을 통해 속도를 조절하며 보았더니 끝까지 즐겁게 볼 수 있었다.

가십걸을 보면서 느꼈던 다양한 감정들에 대해 더 쓰고 싶지만, 그러려면 가십걸 한 편에 포스트 하나를 써야 할 것 같아서 이렇게 가십걸의 리뷰를 마치려고 한다. 지난 한 주동안 세리나, 댄, 블레어, 네이트, 척과 친구가 된 것 같은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즐거운 시간이었다.

  • 첫 번째 시즌이 시작한 지 12년 만에 보게 된 것이 몹시 아쉽다. 시작할 때부터 봤다면 좋았을 텐데…

XOXO Gossipgirl~

Copyright © 현식로그


 


Published on 4월 23, 2019 · Filed under: Culture;
No Comments

읽어주신 것만으로도 분명히 감사합니다. 글을 남겨주시면 더욱 잊지 못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