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을 마치며 – 2014년 7월
2014년 08월 01일에 작성된 포스트입니다.

2014년 7월을 마치며

정말 좋은 한달은 아니었다.
다만 무사히 마친 것으로 기쁘며,
다시 새로운 한 달, 새로운 8월을 준비한다.

2014년 7월은 몹시 20대에 대한 회상을 많이 했던 시기인 것 같다.
약간은 성숙한 건지 조금 반성이 된다.
왜 가끔 이렇게 과거에 대한 회상이 자동으로 일어나는 건지~ ㅎ

8월이 오면
다시 몸 만들기에 돌입하고,
기타도 좀 배우면서 약간은 여유를 갖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일만 하니 일이 안되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
망할 걱정할 상황은 많이 벗어난 것 같으니
조금 여유를 가져보자.

  

원본이 삭제될 경우 지원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현식로그


 


Published on 8월 1, 2014 · Filed under: MyStory; Tagged as: ,
No Comments

읽어주신 것만으로도 분명히 감사합니다. 글을 남겨주시면 더욱 잊지 못할 것입니다.